+ Daily

기네스 맥주

so Burns 그룬 2021. 7. 20. 09:00

집에 있는 시간이 좀 늘어나면서 한동안 마실 맥주를 구매하러 홈플러스에 왔다. 케그를 사고 싶은 마음이 있었지만 현재 살고 있는 집 냉장고에는 케그가 들어갈만한 공간이 없다. 아쉬움에 입맛만 다신다. 매번 오면서 어떤 맥주를 마실까 고민해보지만 답정너처럼 선택이 잘 바뀌진 않는다.

 

기네스 맥주. 전용잔을 덤으로 주길래 덥썩 집어왔다. 사실 집을 때만 해도 맥주전문점에서 쓰던 그런 잔을 생각했지만 이건 그보다 작은 잔 같다. 뭔가 더 슬림하며 길었던 것 같은데...그래도 전용잔이라는 것에 나름 만족하면서 따라 먹는데 역시 이 맛이다라는 생각을 해본다.

 

풍부한 거품이 이 맥주가 얼마나 부드러운지 간접적으로나마 알려준다.

기네스 전용잔 이외에 칭타오 맥주도 전용잔이 있었는데 그것도 역시나...작다. 한잔이 다 나오지 않는다. 전용잔은 그냥 인터넷에서 별도로 구매하는게 나을 것 같다.

 

나중에 컵 전용으로 찬장을 하나 둘 수 있는 공간이 나온다면 이런 저런 전용잔을 수집해봐야겠다. 지금은 사도 놓을 곳이 마땅치가 않다. 작은잔에 아쉬움을 달래며 먹어본다.

반응형

'+ Daily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기네스 맥주  (0) 2021.07.20
토끼  (0) 2021.07.19
7년간의 애드센스  (0) 2020.11.17
침대 테이블, 후회  (0) 2020.08.06
블로그 꾸미기  (0) 2020.07.23
네이버 검색 광고 API 개발 근황  (2) 2019.09.10